Content

작성자

업무지원팀

경기 평택에 한-중 전자상거래 종합유통단지가 조성

[아웃소싱타임스] 경기도 평택 포승지구에 한중 전자상거래 종합유통단지가 조성된다.

황해경제자유구역청(청장 전태헌)은 17일 중국 산동성 하택시에서 ㈜현대Farm&Tech 무역유통, 산동방방망 농업복무유한공사, 하택운딩 전자상무유한공사와 평택 포승지구에 6차산업 중심의 한ㆍ중 전자상거래 종합유통단지를 조성하기로 하고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

이번 사업은 한ㆍ중 기업의 합작투자로 이뤄진다. 사업규모는 3만3000㎡(1만평)이고 사업비는 330억원이다. 황해경제청은 이를 통해 신규 일자리 100여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한ㆍ중 전자상거래 종합유통단지는 1차산업인 농산물 생산과 2차산업인 산업 제조업, 3차산업인 유통ㆍ판매 서비스업이 복합된 사업단지로 조성된다.

이에 따라 단지는 ▲농가공품 물류와 유통 시설, 6차산업 제품 한ㆍ중 전시관이 들어서는 "국제무역 유통센터" ▲농산물 가공과 재배기술 위한 "R&D 연구단지" ▲6차산업 제품 생산을 위한 "농산물 가공단지" 등으로 구성된다. 단지 안에는 ICT(정보통신기술) 기반의 전자상거래 플랫품이 구축돼 한ㆍ중 간 물류와 유통, B2B(기업간 거래), B2C(기업과 소비자간 거래)는 물론 O2O(온라인간 거래)서비스까지 확대 제공된다.

황해청은 이번 협약으로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은 물론 농촌지역의 소득 증대, 농식품 수출 확대 등 한ㆍ중FTA(자유무역협정)의 긍정적 요인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.

전태헌 황해청장은 "6차산업 전자상거래 종합유통단지가 조성되면 향후 우리나라는 물론 한ㆍ중 양국의 농산품이 고부가가치의 농식품 가공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는 새로운 지평을 열 것"이라고 기대했다. 한편 황해청은 이번 MOU 외에 평택 현덕지구에 대해서도 중국 기업체를 대상으로 투자협상과 설명회를 진행하는 등 해외 유망기업 투자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.